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지엠 채용비리 브로커 노조 지부장 실형

한국지엠 채용비리에 연루된 노동조합 지부장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1단독 위수현 판사는 근로기준법위반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민주노총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 A(53)씨에게 징역 1년에 추징금 1억3천8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2014년 6월부터 2015년 9월까지 총 7회에 걸쳐 한국지엠 근로자나 도급업체 관계자 등으로부터 취업 청탁을 받고 노사부문 상무에게 부탁하는 대가로 300만~4천만 원 등 총 1억3천800만 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위 판사는 “피고인의 이 사건 범행으로 인해 정상적인 채용과정을 거쳤다면 정규직으로 선발됐을 입사 지원자들이 채용되지 못했다”며 “피고인이 여러 명으로부터 취업청탁을 받았고 그 대가로 받은 돈이 고액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A씨는 2006년부터 2009년까지 민노총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으로 활동했으며 지난해 8월 배임증재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조현진기자/chj@joongboo.com





 


[인기기사]


·기업 잡는 수정법…규제 못견딘 기업들, 지난해만 경기 광주서 30개 유출 [2017/03/16] 

·대기업 잡는 수도권규제...부천만 47개 기업 ‘OUT’ [2017/03/16] 

·주한미군 군사우편물은 어떻게 마약밀수 통로가 됐나 [2017/03/16] 

·장미대선 선거법 저촉 우려… 지자체 축제 행사 줄줄이 제동 [2017/03/16] 

·수원삼성 조나탄, 대구전 멀티골 도전 [2017/03/16]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