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Jr피겨 5위' 차준환 "4회전 점프 실수, 아쉬워"

[포토] 은반 위 갈채 받는 차준환

[포토] 은반 위 갈채 받는 차준환

한국 남자 피겨의 '희망' 차준환(16·휘문고)이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쿼드러플(4회전) 살코 점프에서 실수하면서 5위를 기록했다. 
 

프리에서 4회점 점프 2번 시도...1번 실패

차준환은 16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5.59점에 예술점수(PCS) 75.52점, 감점 1을 합쳐 160.11점을 얻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82.34점)을 합쳐 총점 242.45점으로 종합 5위에 올랐다. 이날 총점은 차준환이 지난해 9월 작성한 자신의 최고 총점(239.47점)을 2.98점 끌어올린 신기록이었다.
 
미국의 빈센트 저우가 3차례 쿼드러플 점프를 앞세워 총점 258.11점으로 역대 주니어 최고 총점을 세우며 금메달을 가져갔다. 드미트리 알리예프(러시아·247.31점)와 알렉산더 사마린(러시아·245.53점)으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를 차지한 차준환은 이번 대회 프리스케이팅에서 처음으로 쿼드러플 살코 점프는 두 번이나 뛰었다. 쿼드러플 살코와 더블(2회전)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었지만 후반부에 나온 쿼드러플 살코 단독 점프에선 착지 때 넘어졌다. 이후 흔들리지 않고 다른 채점요소들을 잘 마무리 했지만 다른 경쟁자들이 큰 실수없이 연기를 해 5위에 만족해야 했다. 이 성적은 1988년 대회에서 정성일이 작성한 6위를 뛰어넘은 역대 한국 남자 선수 최고 순위 기록이다.
 
차준환은 경기 후 "긴장을 많이 하지 않았는데도 실수가 나와서 아쉽다. 이번 대회에는 프로그램을 더 높은 난이도로 구성해 도전을 한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세계선수권을 끝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 차준환은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은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까지 스케이팅 기술을 더 연마하고 싶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