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헬스장에 갈기갈기 찢긴 태극기…혐한 정서 확산

 중국 톈진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갈기갈기 찢긴 태극기를 샌드백에 매달아 방치해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톈진 재경대학교 유학생이라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갈기갈기 찢겨진 태극기가 헬스장 내 샌드백에 걸려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기갈기 찢겨진 태극기가 헬스장 내 샌드백에 걸려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대학교 인근 마트에 있는 피트니스센터 내 복싱장에서 샌드백에 태극기를 매달았다는 내용이다.
 
이 학생은 직원에게 두 차례 태극기를 떼어 달라고 요구했지만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고 했다.
 
항의를 한 뒤 오히려 상황이 악화됐다.
 
그나마 멀쩡했던 태극기를 누군가 갈기갈기 찢어버린 것이다.
 
사드 배치 이후 중국 내 혐한(嫌韓) 정서는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중국 내 한 호텔에서는 ‘한국놈들 짓밟아 죽이자’고 적은 태극기 문양을 출입구 바닥에 깔아 이용자들이 태극기를 밟고 지나가게 했다.
중국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을 비하하는 문구와 함께 태극기를 출입구 바닥에 깔아놓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을 비하하는 문구와 함께 태극기를 출입구 바닥에 깔아놓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호텔은 ‘개와 한국인은 무단출입을 불허한다’는 안내판을 세워놓고 노골적으로 한국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이 운영하는 마트에서 진열 상품을 훼손하거나 롯데를 조롱하는 각종 영상들도 잇따라 온라인에 올라오고 있다.
 
민간의 사드 보복이 격해지자 중국 내에서는 자중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상무위원인 자칭궈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장은 사드 보복에 대해 “경제 제재는 민족주의 정서를 자극한다”며 “민족주의는 양날의 칼과 같아 통제하기 어렵고, 우리 정치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