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룸살롱에서 독립선언"…민족대표 33인 후손, 설민석 공개사과 요구

[사진 설민석 페이스북]

[사진 설민석 페이스북]

한국사 스타 강사 설민석씨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며 후손들이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16일 3·1운동 당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의 후손들이 설씨의 역사 강의를 보고 사무실에 항의 방문했다고 SBS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설씨가 쉽고 재미있게 역사를 전달하는 것에만 치중하다 보니 문제가 터졌다는 것이 역사학자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민족대표 33인은 3·1운동 당시 고급 요릿집인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을 했다.
 
설씨는 이와 관련해 자신의 강의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인 태화관에 대낮에 가서 낮술을 막 먹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태화관) 마담 주옥경과 손병희와 사귀어서 나중에 결혼한다"며 "그 마담이 DC(할인) 해준다고, 안주 하나 더 준다고 오라 그랬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손병희 후손 정유헌씨는 "독립운동하신 선열님들에 대해 너무 모독"이라며 "표현 자체가 망언이고 망발"이라고 항의했다.
 
후손들은 공개사과를 요구했지만, 설씨 측은 강의를 뒷받침할 사료가 있다며 향후 신중하게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