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획사 간부, 걸그룹 데뷔 앞둔 연습생 성폭행"

연예기획사 고위 관계자가 걸그룹 데뷔를 앞둔 연습생들에게 성폭력 범죄를 저질렀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관계자는 "한 연예기획사 고위 관계자 A씨가 연습생 여러 명에게 성폭행 및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미성년자로 걸그룹 데뷔를 준비 중인 연습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위계에 의한 성폭력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A씨는 관련 혐의에 대해 모두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접수한 피해자를 중심으로 정확한 피해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며 "사실관계를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