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진돗개 9마리, 혈통보존 관련 단체에 분양

[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페이스북]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키웠던 진돗개 9마리 모두 혈통보존 관련 단체에 분양됐거나 분양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6일 밝혔다.
 
청와대 경호실에 따르면 진돗개 아홉 마리 중 성견인 새롬이와 희망이, 새끼 두 마리가 이미 혈통보존 전문단체 한 곳에 분양됐고, 나머지 새끼 다섯 마리도 조만간 관련 단체 두 곳으로 분양된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를 떠나면서 진돗개 혈통을 보존하고 관리할 수 있는 곳으로 강아지들을 보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2월 25일 삼성동 자택을 떠나면서 동네 주민으로부터 진돗개 암수 한 쌍인 새롬이와 희망이를 선물 받았고,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으로 파면당하기 전까지 관저에서 진돗개를 키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