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젊은 여성 많이 자면 아토피 피부염 더 생겨”

아토피 피부염. [중앙포토]

아토피 피부염. [중앙포토]

하루 적정수면시간인 7~8시간 보다 짧거나 긴 수면을 하는 19~39세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천식 발병률과 아토피 피부염에 걸릴 위험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9시간 이상 긴 수면하는 여성, 아토피 피부염 1.75배
“수면시간이 너무 짧거나 긴 경우에는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당뇨, 비만, 대사증후군 등
유병률이 높게 나타나”

최지호 순천향대 교수 및 공동 연구팀은 16일 ‘젊은 성인의 수면 시간과 아토피 피부염 및 천식의 유병률과의 관계’란 논문에서 너무 짧거나 긴 수면시간을 가진 우리나라 젊은 성인 여성이 천식 유병률이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0)에서 얻은 19~39세 젊은 성인 1만 148명(남자 4239명ㆍ여자 5909명)의 자료를 활용해 분석 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팀은 이 자료를 활용해 수면시간과 천식, 아토피 피부염과의 관련성을 연구했으며 그 결과 하루 5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여성은 적정 수면을 취하는 여성에 비해 천식에 걸릴 확률이 1.55배 높게 나오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9시간 이상 긴 수면을 하는 여성이 아토피 피부염에 걸릴 위험이 정상 수면 여성보다 1.75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긋지긋한 아토피. [중앙포토]

지긋지긋한 아토피. [중앙포토]

 
이같은 결과는 남성과 여성의 호르몬 차이, 상이한 면역체계, 생활 패턴 등에 의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또 너무 짧거나 긴 수면이 면역성을 저하하거나 염증 반응을 증가시켜 천식이나 아토피 피부염 유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미 많은 연구들에서 수면시간이 너무 짧거나 긴 경우에는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당뇨, 비만, 대사증후군 등과 같은 심각한 질환들의 유병률이 높게 나타났고 심지어 사망률까지 높았다. 천식, 아토피 피부염도 기존의 연구 결과와 유사하게 나타났으므로 결론적으로 젊은 성인들은 하루 적정수면시간인 7~8시간을 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조재훈 교수는 “알레르기 질환인 천식과 아토피 피부염은 잘 알려진 바와 같이 면역성 또는 염증반응과 깊은 관련이 있는데, 너무 짧거나 긴 수면은 면역성을 저하시키거나 염증반응을 증가시킨다. 따라서 너무 짧게 자거나 길게 자는 경우에 천식, 아토피 피부염의 유병률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논문은 알레르기와 면역학 분야 국제전문학술지인 ‘알레르기와 면역 아시아태평양 저널’(APJAI) 최신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