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민주당 추미애 대표 선거법 위반 항소심서 벌금 300만원 구형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중앙DB]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중앙DB]

 
 검찰이 지난 4·13 총선 선거운동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에 대해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16일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 이상주) 심리로 열린 추 의원의 공직선거법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추 대표의 발언이 선거 결과에 미친 영향이 상당했을 것"이라며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다. 
 
앞서 추 대표는 총선을 앞둔 지난해 3월 기자간담회에서 "16대 의원 시절 법원행정처장에게 서울동부지법 존치를 약속받았다"고 발언한 데 대해 허위사실을 알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에 대해 1심은 "당시 언론 보도 내용을 보면 동부지법 존치를 확답받거나 약속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지만 총선 결과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며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을 선고 받으면 당선무효가 된다. 
 
검찰은 항소심에서 "추 대표가 공표한 내용은 서울 광진구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법조단지 이전 및 이전부지 개발과 관련돼 있어 유권자의 관심이 매우 높은 사안"이라며 엄중 처벌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추 대표측 변호인은 "13년 전 당시 법원행정처장이 추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통상적인 덕담을 넘어 구체적인 계획까지 얘기했다"며 "추 대표로서는 (법조단지 존치를) 약속받았다고 생각할만한 근거가 있었다"고 반박했다. 
 
추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항소심 선고 공판은 오는 21일 예정돼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