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치킨 맛이 난다, 그런데 닭이 아니다… 인공치킨 개발 성공

  
인공 치킨 [월스트리트저널 캡처]

인공 치킨 [월스트리트저널 캡처]

치킨이랑 맛은 똑같다. 그런데 치킨이 아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음식 관련 스타트업 업체 멤피스미트가 세계 최초로 ‘인공 프라이드 치킨’을 내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이 업체가 농장이 아닌 실험실에서 자기복제 세포 배양을 이용해 인공 치킨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WSJ는 또 “과학자들과 동물 복지 운동가들은 이 기술이 2000억 달러(약 226조 3000억원) 규모의 미국 육류 산업을 혁신적으로 바꾸어놓을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멤피스미트는 이 인공 치킨을 ‘청정 고기’라 부르며 자사 기술이 동물 복지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이라 발표했다. 
 
또 가축을 기르는 데 쓰이는 곡물의 낭비를 줄이고 폐기물 처리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간 소 세포에서 재배한 소고기는 개발된 적이 있지만, 인공 닭고기 개발은 처음이다.
 
대형 육류회사들도 이 기술에 기대가 크다. 문제는 비용이다. 현재 이 기술로 닭고기 450g을 생산하는 데 9000달러(약 1000만원)가 들어서다. 미국에서 닭고기 평균 가격은 같은 무게에 약 3600원 정도다. WSJ는 “멤피스미트가 자사 고기의 가격을 낮춰 2021년에는 시중에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