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신 믿고 급하게 결혼한 한 남성의 때늦은 후회

‘내 아이인 줄 알았어…’. [중앙포토]

‘내 아이인 줄 알았어…’. [중앙포토]

결혼을 약속한 사람이 있는데도 다른 남성과 관계를 가져 아이를 임신한 뒤 결혼한 여성에 대해 법원이 “혼인을 취소하고 위자료를 물어주라”고 결정했다.
 

나올 수 없는 아기의 혈액형…
女, 싸워서 홧김에 다른 남자와 성관계

16일 부산가정법원 가사5단독 박상현 판사는 20대 부부인 A(여)씨와 B씨의 혼인을 취소하고, A씨가 남편 B씨와 그 부모에게 총 4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박 판사는 “A씨는 B씨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임에도 다른 남자와 새벽까지 술을 마시고 성관계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며칠 뒤 B씨와 성관계를 했더라도 자신이 임신한 아이가 B씨 친자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B씨에게 친자를 임신했다고 말해 두 사람이 급히 혼인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박 판사는 “A씨에게는 임신한 아기가 B씨가 아닌 다른 남성의 아기일 수도 있다는 것을 B씨에게 고지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 이를 알리지 않았기 때문에 혼인취소 사유가 된다”고 판결 이유를 알렸다.
 
A씨는 지난 2014년 또래 나이의 B씨와 교제를 시작했고, 2015년 9월쯤에 결혼을 약속했다. 이 과정에서 웨딩박람회 참가 신청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혼 약속 후 A씨는 늦게까지 술을 마시는 문제로 B씨와 말다툼을 했다. A씨는 홧김에 다른 남성과 늦게까지 술자리를 하다가 성관계를 가졌고 그 남성의 아이를 임신했다.
 
며칠 뒤 두 사람은 화해한 뒤 휴가를 가 잠자리에 들었다.
 
이후 A씨가 임신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같은 해 10월 A씨는 뱃속의 아이가 자기 아이라고 믿는 B씨와 서둘러 혼인신고를 했다. 그런 뒤 결혼식도 올렸고 A씨는 이듬해 출산했다.
 
문제는 A씨의 출산 뒤 벌어졌다. 아기의 혈액형이 두 사람 사이에서 나올 수 없는 혈액형으로 통보받은 B씨가 의문을 품자 A씨는 ‘다른 남성과 성관계를 해서 생긴 아이’라며 용서를 구했다.
 
B씨는 아기와 자신의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친생자가 아님을 통보받자 소송을 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