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홍준표 출마 이해 안 돼…출마는 자유라지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6일 연세대학교에서 서울권대학언론기자단과 간담회를 했다.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16일 연세대학교에서 서울권대학언론기자단과 간담회를 했다. 강정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를 향해 “아직 대법원 판결이 남아있는데 왜 출마하는지 이해가 잘 안 된다”고 일침했다.
 
유 의원은 16일 연세대에서 진행된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 합동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지사가 출마하는 것은 자유인데, 그분의 경우에는 아직 대법원의 판결이 남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분이 자유한국당 안에 탄핵찬반과 이런 부분에 대해서 어떤 세력의 지지를 받아서 출마할 것이냐 그게 문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과의 후보 단일화는 자유한국당에 탄핵에 반대하고 아직 정치세력화하는 소위 진박들이 정리되지 않고는 그 사람들의 지지를 받고 되는 후보라면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양쪽 다 열려있는 가능성인데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탄핵과 그 이후 아직 거기 남아있는 진박 세력들에 대해 본인이 분명하게 해야 될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자체가 친박에 대해 어떻게 정리하는지 봐야 한다”며 “친박 세력은 헌재 결정에도 승복 안 하지 않느냐. 그런 세력들과 같이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당 자체가 헌재 결정에 대해 어떻게 입장을 정리하고 불복하는 세력을 어떻게 정리하는지 까지 보고, 홍 지사의 경우 어떤 사람들의 대표성이 있는지 보고 단일화를 생각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유 의원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공약을 지적했다. 그는 “여러분들에게 5년안에 일자리 200만개 150만개 만들어주겠다고 하는 건 다 선심성 공약”이라며 “이병철, 마크 주커버그, 스티브 잡스와 같은 창업주가 나오는 시대를 만드는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