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CU 여혐' 도시락 논란 이후 다시 주목받는 '여혐 추정' 브랜드

'맘스터치' 로고

'맘스터치' 로고

CU의 '여혐 도시락'이 논란이 되면서 이전에는 '여성 혐오' 논란이 전혀 없었던 다른 브랜드들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주로 '여혐 도시락' 지적이 과하다고 비판하는 뉘앙스에서 패러디처럼 온라인 상에 퍼지고 있다.
 
지난 14일 편의점 CU에서 '여친이 싸준 도시락'과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출시하자 일부 네티즌은 "왜 여친과 엄마만 도시락을 싸주는 주체로 표현한 것이냐"며 "여성 혐오를 부추긴다"는 비판을 제기한 바 있다.
 
논란의 불씨를 이어 받은 것은 '맘스터치'로 최근 온라인상에서 '맘스터치' 역시 여혐 햄버거냐는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
 
이외에도 네티즌들은 '엄마손 파이' '할매순대국' '엄마는 외계인' 등 여성을 지칭하는 명사가 활용된 상품들이 '여혐'이냐고 반박했다.
맘스터치, 엄마손 파이, 할매순대국, 엄마는 외계인 (시계방향)

맘스터치, 엄마손 파이, 할매순대국, 엄마는 외계인 (시계방향)

또한 다른 네티즌은 "파파존스는...?" "미스터피자, 총각김치는 남혐이냐"며 CU 여혐 도시락 논쟁을 풍자적으로 비판했다.
파파존스, 미스터피자

파파존스, 미스터피자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