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도중 '스마트폰' 과열 폭발추정 화재발생...국과수 감정의뢰

스마트폰 폭발로 추정된 화재현장 모습.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스마트폰 폭발로 추정된 화재현장 모습.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게임 도중 과열된 스마트폰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오후 6시30분쯤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의 한 안전관리업체 직원 기숙사 1층 강모(28)씨 방에서 불이 났다. 강씨가 초기에 진화해 다행히 불은 매트리스·이불 등을 태우는 등 77만원 상당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를 냈다.
 
강씨가 “화재 당시 방안에 스마트폰 게임을 켜둔 채 화장실에 갔는데 ‘펑’ 소리가 났다”고 경찰에서 진술함에 따라 경찰은 스마트폰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강씨는 처음에 게임을 한 자신의 스마트폰을 삼성 갤럭시노트1이라고 진술했다가 나중에 LG G3로 번복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 배터리 과열로 불이 시작된 것인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평택=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