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차별’ 논란 CU 도시락, ‘남성도시락’ 출시키로

[사진 CU제공]

[사진 CU제공]

한 편의점이 출시한‘여친이 싸준 도시락’과 ‘엄마가 싸준 도시락’에 대한 ‘성차별’ 논란이 일자 해당 업체에서 ‘남성 도시락’ 출시한다.
 
16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날 CU 관계자는 “최근 출시한 도시락은 성차별이 아닌 어머니나 여자친구의 정성을 표현하기 위해 출시한 제품”이라며 “기획의도와 다르게 논란이 되는 것 같아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남성이 만든 도시락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CU 측은 “애초에 아빠, 엄마, 남친, 여친 4종의 도시락을 선보일 예정이었다”며 “‘엄마와 여친이라는 컨셉트가 소비자들에게 가장 친근하게 와 닿을 것 같다’는 취지로 상품을 먼저 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해당 도시락이 출시되면서 온라인에서는 “밥을 차리는 일이 여자만 해야 하는 일인가”, “여친이 싸준 도시락과 엄마가 싸준 도시락은 출시하면서 왜 남친이 싸준 도시락과 아빠가 싸준 도시락은 없느냐”등의 반응을 보이며 여성의 성 역할을 고착화한다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이에 대한 반론도 많다. “엄마가 싸주신 정성 어린 도시락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정도일 뿐”, “이게 문제가 된다면 상대성에 대한 모든 마케팅도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