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몸으로 도로 위를 뛰어다니는 여성

태국에서 알몸으로 도로 위를 뛰어다니는 외국인 여성이 포착됐다.
         



15일(현지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국 방콕의 명소인 카오산 로드에서 한 여성이 알몸으로 거리를 배회했다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30대 중반의 백인 여성이 옷을 하나도 입지 않은 차도 위를 뛰어가고 있다. 버스 안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해당 여성은 차도에서 우회전하며 화면상에서 사라진다. 이내 해당 여성이 다시 등장하자 경찰이 그를 뒤 쫓는 모습이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왜 옷을 벗었느냐고 묻자 그는 “더워서”라는 말을 남기며 계속해서 걸음을 재촉했다. 경찰은 그가 도주하자 근처 교량에서 붙잡아 옷을 입혀 주었다.
 
이후 경찰은 여성에게 신원과 상황 등에 관해 물었지만, 그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후 경찰은 검사를 위해 여성을 병원으로 데려갔다.
 
방콕 경찰 관계자는 “우리는 영어와 태국어로 계속 질문했지만, 이 여성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비협조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이 누군가에게 공격받은 것으로 보이지는 않았다”며 “경찰은 이 여성이 진정되기를 기다린 후, 여성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여성의 이름은 레오니 그라브(35)로 영국 출신이다. 딸의 소식을 접한 어머니가 방콕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여성은 태국 경찰에 구금돼있다. 하지만 별다른 범죄행위가 없어 곧 석방될 것으로 예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