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마'가 할퀸 여수 수산시장에 복구 성금 29억...4월 중 영업재개

여수 수산시장. [사진 중앙포토]

여수 수산시장. [사진 중앙포토]

지난 1월 새벽 대형 화재로 피해를 당한 여수 수산시장에 복구 성금으로 총 28억8000여만원이 모였다. 여수시는 오는 4월 영업 재개를 목표로 잡았다.
 
전남 여수시는 16일 재해구호협회로부터 전달받은 성금을 수산시장 복구작업에 투입해 4월 중 정상영업을 위한 공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성금은 화재가 발생한 다음 날인 1월 16일부터 2월 15일까지 각급 기관과 기업·개인 단체를 포함해 총 94곳에서 모인 것이다. 성금은 여수시와 여수 수산시장 상인회가 협의해 영업 정상화를 위한 시설복구 비용으로 사용된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수산시장 화재 피해 상인들을 위해 후원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여수시는 이보다 앞선 2월에 여수 수산시장의 정밀 안전진단을 완료하고 보강공사를 진행 중이다.
 
여수 수산시장은 180여 명의 상인이 모여 있는 50년 전통 재래시장이다. 지난 1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100개 이상의 점포가 피해를 봤다. 이 불은 전기 배선 이상으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