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인 최순실 일가 후견인 의혹 이영훈 부장판사, "후견 사실 없다"

이재용(48)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이영훈(47?연수원 26기) 부장판사가 최순실(61)씨와 연관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서울중앙지법은 16일 “이 부장판사의 장인이 최씨 일가의 후견인 역할을 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이 부장판사에 대해 “최순실씨의 후견인으로 알려진 인물의 사위”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이 부장판사에게 확인한 결과, 이 부장의 장인은 1975년쯤 정수장학회에서 3~4년 간 이사로 재직했다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사망 후 이사직에서 물러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수장학회 이사 재직 당시 장학회장과 함께 (최순실씨 아버지인) 최태민씨를 만난 적이 있고 박 전 대통령 사망 전 최순실씨가 독일에 갈 때 지인에게 최씨를 소개해준 적은 있다고 한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사망 뒤엔 최씨 일가를 만나거나 연락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법원은 "이 부회장의 사건을 아직 재배당 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기 위해 독일에 갔다가 1980년대에 최순실을 도왔던 재독 교포로부터 최씨의 후견인 역할을 한 임모 박사에 대해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임 박사의 사위가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을 맡은 부장판사”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임 박사의 사위가 이재용 부회장의 재판을 맡은 것이 결코 의도적이진 않을 거라고 본다. 다만 공정성에 시비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 등 삼성 임원 5명은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앞서 이 사건은 형사합의21부 조의연 부장판사에게 배당됐으나, 조 부장판사가 영장전담 판사로 일할 당시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는 점 때문에 형사합의 33부로 재배당됐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