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9살 의붓딸 방치해 숨지게 한 30대 엄마 살인죄 적용

 경찰이 아홉 살 의붓딸을 화장실에서 밀쳐 숨지게 한 30대 엄마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지난 14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아파트에서 이모(9)양의 머리를 손질하다 손으로 밀쳐 숨지게 혐의(살인)로 계모 손모(34·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애초 손씨를 상해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으나 보강 수사를 통해 죄명을 살인으로 바꿨다.
 경찰이 손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한 건 딸이 중대한 위험에 놓인 걸 알고도 방치했기 때문이다. 사건 당일 오전 7시30분쯤 손씨는 이양의 머리를 손질하다 딸이 울음을 멈추지 않아 손으로 밀쳤다. 이양은 넘어지면서 화장실 욕조 모서리에 머리를 부딪쳤다. 손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이 화장실에서 나와 방으로 갔다. 나중에 문을 열어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씨는 이날 이양 학교 담임에게 “아이가 아파서 학교에 가지 못한다”는 문자를 보낸 뒤 방에 누워있는 이양을 방치했다.
 손씨는 이날 오후 3시30분쯤 몸이 굳기 시작한 이양을 발견했다. 하지만 경찰이나 119에 신고하지 않았다. 남편(33) 씨에게만 수차례 전화를 걸어 울기만 했다. 이 와중에 손씨는 인근 슈퍼마켓에 가서 소주와 맥주를 사서 마셨다. 119에 신고한 것은 이날 오후 6시57분쯤 딸을 발견한 남편이었다. 이양은 사고가 나고 무려 11시간 동안 방치된 셈이다.
지적장애가 있는 이양은 할머니와 생활하다 지난 2월부터 부모와 함께 살았다. 아직 다른 학대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손씨의 영장실질심사는 17일에 열린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