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맛집 주인 평생 모아온 '장롱 속 8억' 도난당해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8억원에 달하는 금품을 도난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대전 동구 아파트에 사는 A씨(72)가 현금 8억 5000만원과 귀금속 1000만원어치를 도둑맞았다고 신고했다.
 
A 씨는14일 오전 0시 10분경 "집에 들어와 보니 도둑이 든 것처럼 집이 어질러져 있었다"며 "장롱 안에 있던 현금과 귀금속이 모두 없어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도난 맞은 오만원권은 무게가 20㎏ 안팎으로 여행용 가방에 넣어야 운반할 수 있을 정도의 양이다.
 
한편 A 씨의 식당은 유명한 대전의 맛집으로 알려져 각종 매체에도 소개된 바 있다. 도난당한 돈은 A씨가 40년 넘게 식당을 하며 모은 돈으로 전해져 더욱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