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타벅스, 매출 1조 시대 열었다

스타벅스가 커피전문점 중에서 국내 시장 진출 17년만에 매출 1조원을 넘었다. 국내 커피전문점 중 매출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커피전문점 중 첫 매출 1조원 돌파 쾌거
커피 문화 확산과 성공적 현지화가 비결

16일 스타벅스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1조28억원을 기록했다. 2015년(7739억원)에 비해 29.6% 늘어난 것이다. 영업이익도 854억원으로 같은 기간 81.2%나 늘었다. 업계 2위권인 투썸플레이스, 엔제리너스, 커피빈 등의 매출이 1000~2000억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독보적인 수치다.
 
스타벅스는 1999년 이화여대 앞에 1호점을 열며 국내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1000호점을 돌파한 후 2월말 현재 전국 1008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한달에 10개꼴로 새로운 점포를 오픈하는 셈이다. 임직원수도 첫해 4817명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1만552명으로 늘었다.
 
스타벅스 한국시장에서 성공한 요인으로는 브랜드 고유의 강점과 함께 현지화 전략이 꼽힌다. 인스턴트 커피에서 원두 커피로 전환되는 시기 시장을 선점하며 커피전문점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한국 입맛에 맞는 메뉴와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다.
 
실제로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라이스칩과 유자 쉐이큰 티 피지오 등 한국에서 개발한 메뉴들이 적지 않다. 스타벅스 코리아 관계자는 “국내 인기 메뉴 중에서는 미국 매장에서 팔지 않는 것들이 많다”면서 “새로운 메뉴와 디자인 상품을 개발하고 철저하게 현지화에 나선 것이 인기 비결”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