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납치·성폭행으로 결혼한 男 연예인 목록 보니...누리꾼 "뻔뻔해"

2015년 선고공판에 출석한 서세원씨. [사진 중앙포토]

2015년 선고공판에 출석한 서세원씨. [사진 중앙포토]

납치, 혹은 성폭행을 결혼으로까지 이어간 연예인 목록이 16일 페이스북 등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의 분노를 사고 있다. 서세원·서정희 부부와 양원경·박현정 부부, 이상해·김영임 부부 등이 거론됐다.
 
서세원·서정희 부부의 결혼 뒷이야기는 최근 법정공방을 통해서도 세상에 알려진 바 있다. 서정희씨는 당시 법정에서 과거 '서세원의 성폭행이 결혼 계기'라는 취지의 증언을 하기도 했다.
 
지난 2015년 3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서세원씨의 상해 혐의 관련 네 번째 공판에서 서정희씨는 "남편과 19세 때 처음 만났다"라며 "성폭력에 가까운 행위를 당한 채 수 개월 동안 감금을 당했고, 이후 32년간의 결혼생활은 포로 생활이었다"라고 증언에 충격을 줬다.
 
양원경 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양원경 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양원경·박현정 부부의 결혼에도 서세원씨가 관련돼 있다. 지난 2009년 한 월간지와 한 인터뷰에서 양원경씨는 박현정씨를 만난 계기를 거론하며 "어느 날 서세원 선배까지 우연히 셋이 만나게 됐는데, 선배가 정말 괜찮다면서 ‘곧 뜰 것 같은데 뜨고 나면 너 같은 놈 안 만나줄 거니까 지금 얼른 잡아야 한다’고 부추기더라"라며 "예뻐 보이고 잡고 싶고 그렇더라"라고 밝혔다.
 
당시 인터뷰에서 양원경씨는 "정말 그러면 안 되는데 친한 기자한테 무진장 로비를 해서 스캔들 기사를 냈다"라며 "그때 아내가 주연을 맡기로 한 드라마에서 잘렸다. 자기는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했으면 됐을 텐데, 사람들이 뭐라고 하니까 제 편을 들었다더라. 할 일이 없어졌으니 다시 시골로 간다기에, 내가 돈 벌어줄 테니까 같이 살자고 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상해, 김영임 부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상해, 김영임 부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개그맨 이상인씨는 '납치극'을 벌여 국악인 김영임씨와 결혼까지 가게 된 경우다.
 
이상해·김영임 부부는 과거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상해씨가 김영임씨를 택시로 '납치'해 결혼하게 됐다는 일화를 직접 말하기도 했다. 수 년 동안 김영임씨에 구애를 한 이상해씨는 그래도 김영임씨가 자신을 받아주지 않자 택시를 대절해 김영임씨를 납치해 인천의 한 호텔까지 갔다는 것이다. 결혼 후에도 김영임씨에 대한 이상해씨의 폭행은 한동안 이어졌다는 언급도 부부가 직접 언급했다.
 
누리꾼들은 이러한 과거 일을 직접 언급하는 남자 연예인들의 태도에 불쾌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물의 댓글을 통해 "방송에서 다리꼬고 거만하게 말할 내용이 아닌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은 "저런 내용은 '사건 25시'에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며 황당해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