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나라 Top 10 … 미국 1위, 2위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나라는? 15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최근 리더십이 약화됐지만 미국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나라 1위”라며 “미국의 경제·국방 분야는 세계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다”고 전했다. BI는 최근 US뉴스&월드리포트가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업체 BAV와 함께 세계 80여개국을 대상으로 시민권, 정치적·경제적 영향력 등을 조사·발표한 연례 보고서를 인용했다.
 
미국 국기를 모자에 장식한 군인의 모습.

미국 국기를 모자에 장식한 군인의 모습.

 
 
1위를 차지한 미국은 정치·경제·문화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이 컸다. BI는 “US뉴스&월드리포트 설문조사 결과 2016년 대선 이후 ‘미국의 리더십이 상당 부분 감소했다(lost some respect)’라고 답한 이가 75%에 달했지만, 미국은 여전히 전 세계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국가”라고 보도했다. 방위비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미국 국방예산은 2015년 기준 5970억 달러다. 미국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에 따르면 전 세계 핵무기 보유량(3582개) 중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는 1797개에 달했다.
 
2위는 러시아가 차지했다. BI는 “천연 자원 부국으로 강력한 군사 무기를 가진 세계 2위의 무기 수출국”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의 방위비는 국내총생산(GDP)의 5.4%에 달한다. 미국과 러시아 양국이 어느 나라 군대가 더 강한지를 두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해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세계에서 가장 강하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청받고 정례 브리핑에서 “인류 역사상 미군처럼 방어력이 강하고 잘 교육되고 무장돼 있으며 훌륭한 지휘관을 갖춘 군대가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3위는 약 14억 명 인구의 중국이다. 중국의 올해 국방비는 처음으로 1조 위안(약 174조원)을 넘어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올해 국방비 예산 증가폭은 7%에 달했다. 중국의 국방비가 통상 다른 항목으로 분산돼 실제 국방예산이 발표치보다 2~3배 많다는 분석도 나온다. 4위는 국제경제, 정치, 문화적 영향력이 강한 영국이, 5위는 유럽의 경제 강국으로 유럽 경제를 이끈다는 평가를 받는 독일 차지했다. 6위는 유럽 내 최대 경제국 중 하나인 프랑스로 세계 무기 수출국 상위 국가이기도 하다. 7, 8위는 각각 일본(세계 3위 경제대국이자 첨단기술 강국)과 이스라엘(800만의 인구에도 강력한 경제력과 높은 교육수준)이 차치했다. 9, 10위는 중동의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아랍에미리트)가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이 순위에서 1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외환보유액 최대국 중 한 곳(2016년 말 기준 세계 6위)으로, 세계 6위 무기 수출국이기도 하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