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시호, 기본적으로 발랄…먹고 싶으면 당당하게 말해”

“장시호씨는 기본적으로 발랄했다”. [중앙포토]

“장시호씨는 기본적으로 발랄했다”. [중앙포토]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 당시 “기본적으로 발랄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특검 특별수사관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받을 때
‘박근혜’ 이름 세 자로 불릴 것”

15일 방송된 YTN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에서는 특검팀에서 특별수사관으로 활동했던 이정원 변호사가 출연해 인터뷰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사회자는 “언론에 나온 장시호씨는 아이스크림을 먹었다고 한다. 조사 받을 때 어떤 모습이었는지 궁금하다”며 이 변호사에게 질문했다.
 
이에 이 변호사는 “장시호씨는 기본적으로 발랄했다. 대부분 조사를 받는 동안 움츠린 경우가 많았는데, 장시호씨의 경우에는 조사를 받으면서도 무엇이 먹고 싶으면 당당하게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 변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시 호칭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사할 때 박 전 대통령이라고 하느냐? 박근혜씨라고 하느냐”는 질문에 이 변호사는 “조서상으로 피의자로 조사를 받게 되지 않느냐”며 “그러면 이름 세 자를 쓰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피의자는’ 이렇게 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