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홍준표 겨냥 "朴, 머릿속에서 지운다고 지워지냐"

[중앙포토]

[중앙포토]



16일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김진태(사진) 의원이 홍준표 경남지사를 겨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우려면 출정식 장소부터 바꾸라"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 서문시장은 박 전 대통령이 정치적 고비가 있을 때마다 찾아가던 곳인데 거기 가면 박 전 대통령이 생각나지 않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지사가 연일 박 전 대통령을 머릿속에서 지우고 우파가 총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는데, 홍 지사는 머릿속에 지우개가 있어서 가능한지 모르지만 그게 지운다고 지워지냐"며 "전 그냥 가슴 속에 묻고 가겠다"고 했다.
 
[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경남지사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경남지사 페이스북]

 
앞서 홍 지사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탄핵은 끝났고 이제 박 전 대통령은 머릿속에서 지워야 할 때"라며 "박 전 대통령에 매달리면 이번 대선은 없다"고 쓴소리를 낸 바 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청와대를 압수 수색해야 한다고 했다는데 벌써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검찰에 지시하냐"며 "그럼 또 검찰은 따라야 되는 거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청와대를 압수 수색을 하라고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하나. 그 정신세계에 아연실색"이라며 "저는 품격 있는 정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