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朴 소환통보 소식에 죄책감 느껴…많이 울어 말 못할 정도”

이경재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관계가 외부에 드러나지 않은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고 했다. 사진은 최순실(왼쪽)씨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JTBC 캡처]

이경재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관계가 외부에 드러나지 않은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고 했다. 사진은 최순실(왼쪽)씨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 JTBC 캡처]

최순실씨가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소환을 통보한 사실을 알고 있으며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알려졌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16일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는 걸 최씨도 안다”면서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어쨌든 자신 때문에 일어난 일이 아니냐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는 지난 10일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되자 최씨가 ‘대성통곡’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일에 대해 이 변호사는 “대성통곡은 아니고, 그냥 많이 울었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 때문인지 이 변호사는 최씨가 목이 쉬어 제대로 말을 못할 정도”라고 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 2015년쯤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의 집기를 허락 없이 빼냈다는 주장에 대해선 당시 박 전 대통령의 부탁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 집기가 많이 낡아 ‘적절한 시기에 처분해달라’고 미리 얘기해 정리한 차원이지, 함부로 처리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최씨는 지난 2015년 10월쯤 삼성동 자택에 있는 침대와 서랍장 등 집기를 빼내 서울 압구정동에 임시 거처를 마련한 조카 장씨의 집으로 옮겼다. 당시 생활 집기가 필요한 장씨에게 “중고를 줄 테니 일단 쓰라”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관계가 외부에 드러나지 않은 데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고 했다. 이유에 대해서는 “‘정윤회 (문건) 사건’ 이후로 보면 (박 전) 대통령은 최씨가 외부로 노출되거나 밖으로 활동하는 걸 극도로 싫어했다. 그것을 최씨 본인도 잘 알았다”며 “모든 행동을 남들이 보면 이상하게 생각할 정도로 벽을 쳤다”고 했다. 그래서 타인이 보기엔 큰 비밀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잠깐 청와대에 가는 것이 마치 큰 비밀 창고의 일부를 열어본 것 같은 착각을 준 것”이라며 “사실 별 내용도 없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