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든브랜드] 첨단 ‘융합보안연구소’로 고객 체감 서비스 향상

안전·안심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는 에스원 SECOM 출동요원 의 모습.

안전·안심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는 에스원 SECOM 출동요원 의 모습.

에스원 SECOM이 ‘2017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골든브랜드’에서 방범보안서비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에스원은 1977년 우리나라 최초의 보안전문 기업으로 설립됐다. 1981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 시스템경비 서비스 ‘세콤’은 정예화된 출동인력과 첨단 인프라를 갖추고 전국 75만 고객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에스원이 자랑하는 첨단 인프라로는 ‘융합보안연구소’가 있다. 융합보안연구소는 첨단 보안센서는 물론 생체인증 기술, 영상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첨단 보안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서비스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에스원은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상품을 출시하고 있으며, 고객 체감형 서비스를 확대하여 서비스 품질 향상에 나서고 있다. 특히 올해는 1인 가구 증가, 사용 편의성 강화 등 최신 보안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을 확대할 예정이다.

방범보안서비스 부문


에스원은 ‘세콤’ 외에도 건물관리, 통합보안솔루션(SI) 등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2015년 8월에는 ‘에스원 블루에셋’ 브랜드를 론칭하며 프리미엄 서비스로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기존 오피스빌딩 외에 초고층 빌딩, 체육시설 등으로 서비스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안전·안심’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신성장동력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