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장 믿을 수 없는 직업 1위 '정치인'...2위는?

20대 국회의원 뱃지 [중앙DB]

20대 국회의원 뱃지 [중앙DB]

 
 우리나라 성인이 가장 믿을 수 없는 직업군으로 '정치인'을 꼽았다. 반면 가장 신뢰하는 직업군은 '교육자'였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16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128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6~8월 동안 주요 7대 직업군(정치인·고위공직자·경제인·법조인·언론인·교육자·종교인)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정치인은 1.89점으로 전체 직업군 중 유일하게 2.0점을 넘지 못했다. 고위공직자가 2.22점으로 꼴찌에서 2등을 기록했다.


반면 가장 높은 점수는 교육자로 평균 3.06점을 받았다. 이어 종교인(2.77점), 언론인(2.70점), 법조인(2.63점), 경제인(2.55점)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신뢰도를 5점 척도로 해 '매우 높다'가 5점, '매우 낮다'가 1점으로 해서 조사한 결과다.  
 
이는 10년 전인 2006년에 실시한 같은 조사와 비교했을 때 전체적인 신뢰도가 낮아졋음을 확인할 수 있다. 당시에도 교육자가 3.31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종교인(3.20점), 법조인(2.02점), 언론인(3.0점), 경제인(2.78점), 고위공직자(2.18점), 정치인(1.83점) 순으로 대부분 3.0점을 상회했으나 10년이 지나자 교육자만 유일하게 3.0점 이상을 받은 것이다.  
 
언론진흥재단이 언론인에 대해서만 별도 설문을 실시한 결과 언론인의 사회적 영향력은 5점 평균 기준 3.54점, 사회적 기여도는 3.07점을 기록했다. 언론인 전문성 점수는 평균 3.33점인 반면 도덕성 점수는 2.68점으로 도덕성에 대한 국민의 평가 점수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