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공연시장 규모 7815억원

 국내 공연시장 규모가 7815억원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16일 발표한 ‘2016 공연예술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공연시장 규모는 7815억원으로 2014년보다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발발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에도 국내 공연시장 규모는 소폭이나마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문체부 2016 공연예술 실태조사 발표
2015년 공연시장 규모 전년보다 2.9% 증가
공연 매출의 절반 이상(54.4%) 뮤지컬 차지

 공연시장 총매출액 7815억원 가운데 티켓 판매 수입은 3633억원으로 전체의 46%를 차지했다. 이어 전시ㆍ교육 등 공연 외 사업의 수입이 1182억원(15%)이었으며, 공연 단체의 작품 판매 수입과 공연 출연료는 1116억원(14%), 공연장 대관 수입은 1081억원(14%)이었다.
 장르별 티켓 판매액은 뮤지컬 1975억원(54.4%), 연극 729억원(20.1%), 양악 321억원(8.8%), 복합 99억원(2.7%), 국악 90억 원(2.5%), 무용 70억원(1.9%), 오페라 63억원(1.7%) 등 순이었다.
 공연장 실적은 대체로 감소했다. 공연 건수가 3만7935건으로 2104년보다 16.3% 감소했으며. 공연 일수(8만3415일)와 공연 횟수(10만3003회)도 각각 13.5%와 4.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관객은 3835만9163명으로 1.8% 늘어났다. 
 문체부 관계자는 “장기공연 작품이 늘어나면서 공연 건수와 횟수 등은 줄었지만 관객은 늘어난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2016 공연예술 실태조사(2015년 기준)’는 지난해 7∼12월 1026개 공연시설과 2293개 공연단체를 대상으로 대인 면접조사와 문헌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공연시설은 ±3.2%p, 공연단체 ±2.4%p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