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사드 보복으로 인천시 한중교류포럼 첫 총회부터 반쪽 위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따른 한·중 갈등으로 인천시의 대중국 교류·비즈니스 사업인 인차이나포럼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오는 6월 열리는 정기총회에 중국 측의 참여가 불투명해 반쪽 행사로 치러질 위기에 놓였다.
 

지난해 창립한 인차이나포럼,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첫 총회
중국 기업인 등 200명 참석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사드 보복으로 불투명
오늘 인천항으로 들어온 한중카페리 승객은 정원의 10~25% 수준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인차이나포럼은 오는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송도 컨벤시아에서 2017년도 정기총회를 연다.
중국이 사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15일 이후 한국 관광 금지령을 내리면서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카페리의 승객도 줄고 있다. 사진은 승객이 한 명도 없는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매표소. 최모란 기자

중국이 사드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15일 이후 한국 관광 금지령을 내리면서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카페리의 승객도 줄고 있다. 사진은 승객이 한 명도 없는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매표소. 최모란 기자

 
  인차이나포럼은 인천의 중국 교류와 비즈니스 사업의 구심체 역할을 위한 싱크탱크다. 인천시의 주도로 지난해 6월 창립됐다. 인천 민·학·산·관 분야 100여 명의 구성원이 학술, 인문교류, 투자·무역, 관광 등 4개 분과위원회로 나뉘어 활동한다.
 
  인차이나포럼은 창립 이후 첫 정기총회인 만큼 '뷰티 산업'을 주제로 총회 기간 심포지엄과 무역상담회·뷰티 컨테스트, 교류회 등 다양한 행사를 열 예정이었다.
 
이를 위해 지난 1, 2월 중국 청두(成都)와 칭다오(靑島) 등 7개 도시에서 인차이나포럼을 홍보하고 참가자를 모집했다.
인천시 등은 이 행사에 중국 미용 업계 관계자와 미용학원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사드 배치로 중국 정부가 15일 이후 한국 관광을 금지하는 등 '금한령'을 내리면서 상황이 변했다. 중국 기업인 등의 참여가 불투명해진 것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4월 중순까지 초청 대상자를 확정한 뒤 4월 말에서 5월 초에 초청장을 보낼 예정인데 현재로써는 몇 명이 참석할지 의문"이라며 "남은 기간 중국 측과 적극적으로 접촉하고 불가능하면 국내에 집중해서라도 행사를 치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인차이나포럼도 이날 오후 송도 G타워에서 운영위원회를 열고 정기총회 개최 방향을 논의했다.
 
송희연 인차이나포럼 공동대표는 "인천은 중국과 인접해 있는 데다 다양한 교류 사업을 펼치고 있어 중국과의 관계를 한시라도 포기하거나 방치할 수 없는 곳"이라며 "인차이나포럼이 창립한 인천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가능한 길과 방법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진 중국협력담당관도 "사드 문제로 계획된 포럼 준비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상황을 주시하면서 개최 준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혔다.
 
한편 이날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한중카페리의 승객이 대폭 줄었다. 이날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로 들어온 카페리는 모두 4대다.
 
중국 다롄(大連)에서 온 1만4600t급 배는 정원 510명의 14.7%인 75명만 탑승했다. 칭다오(靑島)에서 들어온 2만9500t급 선박(정원 660명)은 12.8%인 85명만 탔다.
 
옌타이(烟台)와 친황다오(秦皇島)에서 출항한 배도 승객 정원의 25.5%, 20.7%인 100명, 78명만 각각 태우고 입항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10개 선사에서 7만1000명의 단체예약이 취소됐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오늘 입항한 배의 탑승자 대부분이 소무역상(보따리상)과 내국인들"이라며 "금한령이 장기화되면 숫자가 더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