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문서파쇄기 집중구매 의혹은 사실무근"

[중앙포토]

[중앙포토]

16일 청와대는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뒤 증거인멸을 위해 문서파쇄기를 집중 구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정연국(사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사 단서 파기목적으로 새로구매한 게 아니라 노후한 파쇄기를 교체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파쇄기 교체주기 및 사용 연한이 11년"이라며 "전 정부에서 사용하던 것들을 그대로 받아서 사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교체된 것들은 노무현 정부 때 사들인 것으로 너무 오래돼 소음도 나고 도저히 사용을 못하여서 교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교체할 때는 다음 연도 구매계획 예산을 편성해서 조달청을 통해 구매한다"며 "2016년의 경우 전년도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 17대를, 2017년의 경우 역시 전년도에 작성된 구매 예산에 따라 12대를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6년 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모두 29대가 구매됐다"며 "(정부 전체 기간) 김대중 정부는 19대, 노무현 정부는 97대, 이명박 정부는 27대, 박근혜 정부는 39대의 문서파쇄기를 구매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조달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선 실세 최순실의 태블릿PC 보도가 있던 다음날부터 24대의 문서파쇄기를 집중 구매했다며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한 정황"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