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60억원 조기 투입해 한한령에 맞선다

 정부가 예산 1160억원을 조기 투입해 중국의 한한령에 맞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6일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피해를 입은 국내 콘텐트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관련 예산 1160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하는 내용 등을 담은 ‘콘텐트 산업 해외진출 긴급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문체부, 중국의 사드 보복조치로 피해 입은 국내 콘텐트 업계 지원책 발표
중국 사업으로 피해 입은 중소기업 대상으로 저리의 긴급경영안정자금도 운영

 콘텐트 제작지원 예산은 중국의 보복 조치로 피해를 입은 업체에 우선 집행되며, 게임ㆍ대중음악ㆍ공연ㆍ애니메이션 등 분야별 공모를 통해서도 집행된다.
 아울러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이후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콘텐트 업체에 긴급경영안정자금도 지원한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금리 3.35%, 대출기간 5년(2년 거치 포함), 한도 10억원의 조건으로 운영된다. 중소기업청은 기존 750억원의 자금지원 규모를 1250억원으로 늘렸다. 문체부는 오는 27일 중기청과 함께 긴급경영안정자금 운영 설명회를 연다.
 중국사업 피해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설치하고 장르별 협회ㆍ단체와 협조 체계도 꾸릴 계획이다.
 문체부는 “중국 현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국내 콘텐트 업계와 긴밀히 협력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동시에 동남아시아 시장 개척 등 시장 다변화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