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싼 철갑상어회, 싸게 즐겨보자"

철갑상어 알 ‘캐비어’는 세계 3대 진미로 꼽힐 만큼 맛있고 비싼 먹거리다. 그렇다면 철갑상어 회는 어떨까. 육질이 단단해 회로 먹었을 때 식감이 좋다고 알려져 있다. 


물론 가격도 비싸다. 자연산 철갑상어는 마리당 몸값이 수백만원이다. 음식점에서 철갑상어회를 즐기려면 1인분에 10만~20만원은 줘야 한다.
 
철갑상어회 맛이 궁금하다면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이마트가 이달 21일까지 일주일간 철갑상어회를 한 팩(200g)에 2만9800원에 판매한다. 
 
철갑상어회와 광어?문어회를 섞은 모듬회(200g)는 1만9800원에 내놨다. 매운탕용 야채와 소스까지 들어있는 철갑상어 매운탕은 9900원이면 맛볼 수 있다. 
 
철갑상어와 광어, 연어, 문어회가 함께 담김 철갑상어모듬회.

철갑상어와 광어, 연어, 문어회가 함께 담김 철갑상어모듬회.

 
전국 이마트 회코너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설봉석 이마트 수산바이어는 “이번 행사를 위해 산지 양식어가와 사전 기획을 통해 3~4년생 철갑상어를 엄선했고 물량도 8t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최근 다금바리, 참복 등 고급 어종을 회나 매운탕용 상품으로 선보이고 있다. 고급 어종을 찾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전체 회 매출에서 고급 어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3년 전 1% 수준이었지만 최근 8%로 높아졌다. 
 
대개 생참치, 참치뱃살회, 민어회 등이 인기다. 이마트측은 “고객의 입맛이 고급화하고 있는 만큼 잠깐의 행사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고급 어종을 공급할 수 있도록 시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