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색동옷을 입은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오는 4월 처음으로 한국에 도착할 예정인 항공기 A350-900이 아시아나항공 특유의 색동무늬 옷을 입었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에서 A350-900 1호기 도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 에어버스 본사에서 도색 마쳐
동체 53% 첨단 소재 쓴 친환경 항공기
국내 유일 기내 로밍·인터넷 가능
5월부터 오사카 노선에 최초 투입

 
국내 최초로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하는 A350 항공기는 동체의 53%를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 등 첨단 복합 소재로 만들었다. 덕분에 기체 무게를 대폭 줄이고 연료 소모량도 기존 항공기 대비 최대 25%까지 개선했다.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최신형 항공기인 만큼 기내 서비스도 다르다. A350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기내에서 휴대전화 로밍이 가능하다. 또 기내에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는 점도 국내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서비스다.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는 오는 5월 15일 인천-오사카 노선에서 최초로 상용 비행을 시작한다. 8월 이후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나 영국 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홈페이지(flyasiana.com)를 통해 A350을 투입하는 ^인천-오사카(최저가 24만1000원) ^인천-마닐라(최저가 30만7800원) 노선 특가 이벤트를 진행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프랑스에서 도색 작업을 완료한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 [아시아나항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