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졸리,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연임 … ‘자국중심주의’ 비판

앤젤리나 졸리

앤젤리나 졸리



“우리는 포퓰리즘으로 위장한 자국중심주의가 넘쳐나는 상황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할리우드 스타 앤젤리나 졸리가 15일(현지시간) 유엔난민기구(UNHCR) 친선대사 연임을 수락하면서 자국중심주의(국수주의)를 비판했다. 자신을 국제주의자라고 지칭한 그는 “두려움과 타인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는 정책의 재등장을 지켜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
 
졸리는 이날 2003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폭격으로 숨진 세르지오 비에이라 드 멜로 전 유엔 바그다드 소장을 추모하는 행사에 참석해 연설했다. 그는 “우리는 능력과 의지를 넘어서는 것 같은 갈등·불안을 붙잡아 싸우고 있다”면서 “과거 어느 때보다 많은 난민이 넘쳐나는 가운데 현존하는 갈등의 전면에서 새로운 전쟁이 발발하고, 어떤 것은 수십 년간 지속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졸리는 국제사회에 유엔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유엔은 아직 불완전하지만, 유엔을 지지하며 우리는 유엔 개혁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모두 세르지오가 될 수는 없지만,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해 헌신하고 사회적 진보와 자유를 위해 노력하는 세대가 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