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은 몇 평? 월세면 보증금 얼마?“ 고등학교 가정통신문 논란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한 고등학교가 학생들의 가정 재산 정보를 지나치게 세세하게 요구해 물의를 빚고 있다.
 
16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고등학교에서는 전교생에게 가정통신문을 통해 부모님의 구체적인 직업과 한 달 월급이 어떻게 되는지 등의 정보를 요구했다.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

[사진 YTN 방송화면 캡쳐]

 
그뿐만 아니라 집 평수가 몇 평인지 조사하고 또 주거형태가 월세인지 전세인지 조사한 후 월세 학생은 보증금과 월세 금액까지 적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부모들은 학교의 이러한 요구에 “생활수준으로 학생들 줄 세우기 하는 것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학교 측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파악해 돕기 위함이었다”며 해명했고 학생들이 제출한 자료를 모두 폐기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시대역행적 발상이다” “취지는 좋지만 방법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