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하정우, 중국 사드 보복에 영화 출연 무산

하정우,명품 배우의 품격 [사진 일간스포츠]

하정우,명품 배우의 품격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하정우의 중국 영화 출연이 무산됐다.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이 문화계 전반으로 확대되면서 '흥행 보증수표' 하정우마저도 '보복 바람'을 맞게 됐다.
 하정우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16일 "하정우가 중국 영화 '가면' 출연 제의를 받고 중국 여배우 장쯔이와 함께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비자 문제 등으로 출연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중국, 비자 발급 안 해줘 결국 무산
하정우 출연 무산되자 영화 제작도 무산

 그러면서 "중국 측이 비자를 발급해주지 않았기 때문에 한한령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정우의 출연이 무산되면서 영화 제작 자체가 무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하정우는 영화 '신과 함께'의 막바지 촬영 중이며, 차기작으로 영화 '1987' 등을 준비하고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