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연간 억대' 악뮤 이찬혁이 어마어마한 수입 올리는 이유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악동뮤지션 이찬혁·이수현 자매가 저작권료로만 연간 억대 수입을 올린다는 사실을 암시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는 이찬혁·이수현 남매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본인들의 수입을 공개했다.
 
데뷔 3년차인 이찬혁은 저작권 협회에 등록된 곡 수가 무려 39곡. 아직 등록하지 않은 곡이 100곡이 넘는다는 그는 "일주일마다 한 곡씩 쓴다"고 밝혔다.
 
듣고있던 MC김국진은 "3년동안 받은 저작권료도 상당할것 같다"며 운을 뗐고, 이를 놓칠세라 MC김구라는 "뭐 거의 어린이 재벌 아닌가요"라며 확인에 들어갔다.
 
이찬혁·이수현 남매는 저작권료가 상당하다고 인정했고 "1년에 억단위는 되냐?"고 묻는 MC들의 질문에 딱히 부인하지 않았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