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금리 인상 ‘조금씩’ 확인되자 다우 0.54% 상승 마감


[사진 파이낸스야후 캡처]

[사진 파이낸스야후 캡처]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기준금리를 급하게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과 오랜만에 반등한 국제 유가로 인해 상승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73포인트(0.54%) 상승한 2만950.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81포인트(0.84%) 오른 2385.2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3.23포인트(0.74%) 높은 5900.05에 장을 마감했다.
 
 연준은 이날 이틀에 걸친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공개한 성명에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FF) 금리를 0.75~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14달러(2.4%) 상승한 48.86달러에 마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