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맞벌이 부부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30대 보다 50대

경기도 내 연령별 경제활동 인구 중에서 50대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부부가 맞벌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맞벌이 50대 45%, 30대는 37% 수준
농사일 함께하는 지역 비율이 높아
60대 이상은 45%가 부부 모두 무직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부부가 모두 무직인 경우가 절반을 차지했다.

경기도는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 부부의 경제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조사대상 3만880가구 중 결혼한 2만1646가구가 대상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 내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맞벌이 부부 중 50대가 45%(9740가구)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가 44.9%, 30대 37.7%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부부 모두가 직장이 없는 무직인 경우가 45%로 가장 많았다.

50대 부부에서 맞벌이가 가장 많은 이유는 농사일을 함께 하는 지역일수록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맞벌이 부부가 가장 많은 곳은 농촌 지역인 안성시가 47.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가평 45.4%, 포천 45.1%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평균에서는 맞벌이보다는 남편만 외벌이 하는 가구가 많았다.

‘남편만 외벌이’하는 경우는 전체 9679가구로 44.8%를 차지했다. 이어 ‘부부 모두 맞벌이’ 36.2%(7836가구), ‘부부 모두 무직’ 14.0%(3031가구), ‘부인만 외벌이’ 5.0%(1082가구)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결혼 가구 비율은 20대가 22.9%, 30대 74.0%, 40대 77.5%, 50대 76.5%, 60대 이상 63.5%였다.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는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간 도 내 3만880가구, 15세 이상 가구원 6만6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0.7%p다. 가족·가구, 환경, 보건·의료, 교육, 안전 등 5개 분야 37개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