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맞벌이 부부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30대 보다 50대

경기도 내 연령별 경제활동 인구 중에서 50대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부부가 맞벌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부부가 모두 무직인 경우가 절반을 차지했다.

경기도는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 부부의 경제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조사대상 3만880가구 중 결혼한 2만1646가구가 대상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 내에서 경제활동을 하는 맞벌이 부부 중 50대가 45%(9740가구)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대가 44.9%, 30대 37.7%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부부 모두가 직장이 없는 무직인 경우가 45%로 가장 많았다.

50대 부부에서 맞벌이가 가장 많은 이유는 농사일을 함께 하는 지역일수록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맞벌이 부부가 가장 많은 곳은 농촌 지역인 안성시가 47.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가평 45.4%, 포천 45.1%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평균에서는 맞벌이보다는 남편만 외벌이 하는 가구가 많았다.

‘남편만 외벌이’하는 경우는 전체 9679가구로 44.8%를 차지했다. 이어 ‘부부 모두 맞벌이’ 36.2%(7836가구), ‘부부 모두 무직’ 14.0%(3031가구), ‘부인만 외벌이’ 5.0%(1082가구)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결혼 가구 비율은 20대가 22.9%, 30대 74.0%, 40대 77.5%, 50대 76.5%, 60대 이상 63.5%였다.

2016년 경기도 사회조사는 지난해 8월 29일부터 9월 12일까지 15일간 도 내 3만880가구, 15세 이상 가구원 6만6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의 신뢰수준은 95%이며 표본오차는 ±0.7%p다. 가족·가구, 환경, 보건·의료, 교육, 안전 등 5개 분야 37개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