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관진 안보실장, 맥매스터 美 보좌관과 첫 회동…북핵 대응·사드 협의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김관진(左), 맥매스터(右)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첫 회동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협의한다.
 
15일(현지시간) 김 실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날 오후 3시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회동을 가진다.
 
앞서 김 실장이 지난 1일 맥매스터 보좌관과 전화통화를 한 적은 있지만 직접 대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실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기자들에게 "우리나라의 안보 상황이 위중한 상황"이라며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을 재점검하고, 또 최근 부임한 맥매스터 보좌관과 여러 안보현안에 대한 협의 및 공조체제를 갖추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해 미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정치적 혼란기에 따른 안보 공백 우려에 대해서 "안보는 정치와 큰 상관이 없다"며 "현재 안보 담당 직위에 있는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대비 태세를 갖춰나간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고도미사일 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사드는 계획대로, 절차대로 진행 중"이라며 "동맹 간에 공조해서 중국의 반발에도 대응하겠다"고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