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헌재 재판관 8명 검찰에 고발…진실 밝혀질 거라 믿는다"

사진=정미홍 페이스북 캡처

사진=정미홍 페이스북 캡처

우종창 전 월간조선 편집위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을 내린 헌법재판소 재판관 8명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한 가운데,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시간이 반드시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헌재가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증인 진술을 검증없이 인용하고 진술을 왜곡해 파면 결정을 내렸다며 14일 서울중앙지검에 재판관 8명의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천 기사
그는 “K스포츠재단 설립도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미르재단과 마찬가지로 대통령과 최순실이 임원진을 선정하는 등 그 설립을 사실상 주도했다라고 단정했다”며 “이는 허위공문서 작성”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시간이 반드시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 믿는다"며 "한번도 피고인 석에 서보지 않았을 재판관들이 인생의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사필귀정의 의미를 되새길 기회를 얻게 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