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기준 금리 0.25%p 인상…올해 중 2번 더 전망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미국 중앙은행(Fed)이 15일 기준금리를 연 0.75∼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해 12월 금리인상 후 석 달 만이다.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첫 금리를 인상한 2015년 12월 이후 3번째 상향 조정됐다.
 
 미국 워싱턴DC 현지 시각으로 15일 오후 2시 30분 Fed는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친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금리인상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미 기준금리가 1%대를 기록한 것은 2008년 이후 9년만이다.
 
 연준이 지난해 12월 예고했던 대로 올해 금리를 이번 인상을 포함해 모두 3차례 인상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향후 금리 인상은 3% 수준에 이를 때까지 점진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물가가 연준의 중기목표인 2%에 근접했으며 노동시장이 지속적으로 튼실하고 경제활동 역시 완만한 속도로 지속 확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 위원들이 이날 올해 추가로 2차례, 내년에 3차례, 2019년에 3차례 각각 금리 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