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일부 장비 오늘 추가 반입 … 핵심인 사격통제레이더도 곧 도착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정부 관계자는 15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일부 장비가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로 16일 추가 반입될 예정”이라며 “사드의 핵심 장비인 사격통제레이더(AN/TPY-2)도 곧 국내에 도착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정부 관계자는 “AN/TPY-2 레이더는 중국이 ‘자국 영토 깊숙이 감시할 수 있다’며 사드 체계 반대 명분으로 내세운 장비여서 미국이 다른 장비보다 늦게 들여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은 사드 체계를 최대한 신속히 배치한다는 방침에 따라 지난 6일 사드 체계의 미사일 발사대 2대를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를 통해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로 긴급 공수했다. 한·미는 이달 중으로 사드 체계의 한반도 전개를 끝낼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오사마 빈 라덴을 수장(水葬)한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이 15일 부산에 입항했다. 세계 최강의 특수작전부대로 꼽히는 네이비실 6팀도 이 배를 타고 왔다. 네이비실 6팀은 2011년 5월 빈 라덴을 사살한 부대다. 당시 빈 라덴의 시체는 아라비아해에 배치된 칼빈슨함으로 옮겨진 뒤 이슬람식 장례를 거쳐 수장됐다.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입항 전날 칼빈슨함은 한반도 인근 해역에서 북한의 핵심 시설을 타격하는 훈련을 벌였다. 이 배엔 원자로에서 생산한 증기로 항공기를 새총처럼 쏘아 올리는 캐터펄트(catapult)가 설치돼 있다. 캐터펄트 때문에 주력기인 F/A-18 수퍼호닛 전투기는 지상 활주로(400~600m)보다 짧은 비행 갑판(100m)에서도 이륙할 수 있다. 수퍼호닛이 착륙하면 비행 갑판에서 굵기가 사람 팔뚝만 한 쇠줄인 어레스팅 와이어(arresting wire)가 잡아 준다.
 
칼빈슨함은 수퍼호닛을 포함해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74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웬만한 국가의 공군보다 더 강한 전력이다. 이지스 순양함과 구축함 3척이 칼빈슨함을 호위하고 있다.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美 핵항모 칼빈슨호 부산 입항 15일 오전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CVN 70)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송봉근 기자 (2017.3.15.송봉근)

 
칼빈슨함은 한·미 연합훈련인 독수리훈련 기간 중 동해상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훈련을 함께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북한은 지난 1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핵 항공모함을 비롯한 미제의 모든 전략자산은 우리 군대의 강위력한 초정밀 타격수단들의 조준경 안에 들어 있다”며 신경질적 반응을 보였다. 
 
칼빈슨함 함상=국방부 공동취재단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