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옥·신데렐라·마늘 주사, 미백·피로해소 효과 검증 안 돼”

37세 임모(여)씨는 최근 서울의 한 피부과에서 200만원을 내고 속칭 ‘물광주사’를 10차례 맞았다. “피부가 물처럼 빛나고 탄력이 생긴다”는 설명을 듣고서다. 그러나 기대하던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임씨는 “의사가 ‘받아본 분들이 다 좋아한다’고 권유해 맞았는데 아주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한국은 인구 1000명당 성형외과 미용시술이 10.7건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많다. 물광주사 등 속칭 ‘기능성 주사’ 시술이 압도적이어서다. 전체 건수 중 절반(51.1%)이 보톡스(보톨리눔 독소) 시술이다. 물광주사(히알루론산)도 33.2%나 된다. 업계에선 기능성 주사제 시장 규모가 2011년 890억원에서 2014년 1300억원으로 커진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대한의사협회가 15일 주최한 토론회에서 “효과를 검증한 연구가 국내외에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기능성 주사제의 효능과 안전성·사용에 대한 토론회’다.
 
김민정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연구위원은 “기능성 주사제의 미백·피로해소 효과를 규명한 연구나 연구자료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효과의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논문을 아직 못 찾았다’는 것이다.
 
김 위원은 오히려 부작용을 소개했다. 두통·발진·어지러움 증세로 드물게는 호흡곤란이나 의식불명을 동반하는 쇼크가 발생한 적도 있다는 것이다. 미국 식품의약국 (FDA)은 피부미백 목적의 주사제를 승인한 적이 없고 ‘잠재적으로 안전하지 않고 효과가 없다’는 자료를 냈다는 내용도 언급했다.
 
기능성 주사제는 애초 미용 목적으로 허가되지 않았다. 박실비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은 “일부 의료인이 자기 판단에 의지해 다른 질환 치료 목적의 주사제를 ‘허가범위 외의 용도’로 쓰고 있다.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해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기능성 주사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로 했다. 추무진 의협 회장은 “마늘·물광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