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서 굴 저승사자 왔다” 떨고 있는 통영 2만2000명

지난 14일 경남 통영의 굴 가공공장인 해화수산에서 작업자들이 굴을 까고 있다. 이 굴은 미국 FDA 위생 점검이 집중된 사량도 인근에서 채취했다. [사진 송봉근 기자]

지난 14일 경남 통영의 굴 가공공장인 해화수산에서 작업자들이 굴을 까고 있다. 이 굴은 미국 FDA 위생 점검이 집중된 사량도 인근에서 채취했다. [사진 송봉근 기자]

경남 통영에서 굴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 미국 식품의약국(FDA) 점검단은 ‘저승사자’ 같은 존재다. FDA 점검 결과가 굴 산업의 존폐를 좌우할 수도 있어서다. 이 때문에 지난 7일부터 FDA 점검 요원 5명이 통영에서 굴 위생 점검을 진행하는 동안 통영시 전체가 초긴장 상태에 놓여 있다.
 

미 FDA, 남해 위생점검 르포
통영은 국내 굴 생산 70% 최대 산지
“열흘간 하수시설까지 이 잡듯 점검
불합격 땐 수출 끊기고 내수도 타격”
정부·경남도·통영 등 50명 합동 대응
“점검단 5명, 어디 갈 지 몰라 초긴장”

지난 13일 오후 경남 통영시 서호동 경남도 수산기술사업소 3층. ‘미 FDA(식품의약국) 지정해역 점검대응 종합상황실’이라는 안내문이 붙은 문을 열고 들어갔다. 기자 신분을 밝히자 한 공무원은 “인터뷰는 절대 안 된다”며 얼굴을 붉혔다. 이 상황실은 해양수산부·경남도·통영시·거제시·고성군·국립수산과학원 소속 공무원과 수협 관계자 등 40~50여 명이 파견돼 FDA의 현장 점검을 돕기 위해 만들었다.
 
경남도와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이하 굴수협) 측도 “FDA의 공식 요구로 이번 위생 점검이 끝나기 전에는 어떤 취재에도 응할 수 없다”며 입을 닫았다.
추천 기사
익명을 요구한 상황실 관계자는 “우리도 당일 아침까지 점검단이 어디로 나갈지 전혀 알지 못할 정도로 철저한 보안 속에서 점검이 이뤄졌다”고 귀띔했다. 이런 철통 보안 속에 올해 FDA 점검단은 경남 도내 1호 지정해역(통영 한산~거제만)과 2호 지정해역(고성 자란~통영 사량도)의 육상·해상 오염원 관리 실태와 2015년 점검 권고사항(바다 공중화장실, 가정집 정화조, 하수처리시설 등) 이행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
 
통영 현지의 한 공무원은 “FDA 요원들은 마치 이를 잡듯 샅샅이 현장을 점검해 FDA 점검단과 동행한 한국 공무원들이 혀를 내둘렀다”고 전했다.
 
FDA의 통영 굴 위생 점검은 올해가 처음은 아니다. 한국은 1972년부터 ‘한·미 패류 위생협정’을 맺고 미국에 굴을 수출해 왔다. 2년에 한 번씩 FDA 점검을 받는 조건이었다. 그런데 2002년과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위생 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그 결과 FDA에서 재점검을 받아 수출이 재개되기까지 최장 1년가량 수출길이 막혔다. 익명을 요구한 굴수협 고위 관계자는 “당시 통영 굴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비춰져 수출은 물론 내수 판매까지 막혀 큰 타격을 봤다”고 말했다.
 
굴 가공업체인 해화수산 곽경희(56·여) 대표는 “2012년 위생 점검 이후 그해 매출이 80~90% 가까이 줄었다”며 “이번에도 안 좋은 결과가 나오면 직원 40~50명이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준 전국 굴 생산량의 60~70%인 1만5000t(1100억원 상당·위판 기준)이 통영에서 생산됐다. 이 중 6329t(520여억원)이 미국·일본·러시아 등 20여 개국에 수출됐다. 그러나 다른 나라들은 미국처럼 별도 검사를 하지 않는다. 세계적인 권위를 갖고 있는 FDA 점검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 따로 검사할 필요가 없어서다.
 
미 FDA 점검 최종 결과 두 달 뒤 나와
 
반면 한국 입장에서는 FDA 점검에서 부정적 결과가 나오면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실제로 지난 1월 국내산 굴에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지난해 12월 30일 1㎏당 9500원 하던 생굴 가격이 지난 7일 3900원까지 하락했다.
 
거제의 한 굴구이집 최모(56·여) 사장은 “바이러스 검출 보도에도 손님이 절반가량 줄었는데 FDA 점검이 잘못되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어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부에 정확한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FDA 점검단은 14일까지 현장 점검을 마무리했다. 15~16일까지 이틀간 해수부 등과 협의한 뒤 미국으로 돌아간다. 최종 결과는 2개월쯤 뒤 나온다. 통영시 고위 관계자는 “통영은 먹거리와 볼거리를 양대 축으로 하는 관광도시여서 어느 한쪽이라도 문제가 생기면 지역경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어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통영·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