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치원 6곳 운영하며 118억 빼돌린 일가족

부산에서 6개 유치원을 운영하는 유치원 설립자 일가족이 정부보조금 및 지원금과 학부모 돈 118억원을 빼돌린 혐의가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다. 정부와 학부모 돈이 사실상 ‘쌈짓돈’이었던 셈이다.
 
부산시교육청은 시내 6개 유치원을 운영한 설립자 A씨(61·여) 가족이 2014년 1월부터 최근까지 허위로 회계서류를 꾸며 정부보조금 및 지원금과 학부모 부담금에서 86억8000만원을, 학부모에게서 부당하게 징수한 방과후 프로그램 비용 31억6300만원 등 모두 118억원을 빼돌린 사실을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문제의 6개 유치원의 원생은 1900여 명(지난해 말 기준)이나 된다. 이들 유치원은 원생 한 명당 매월 정부보조·지원금 22만원, 학부모 부담금 월 21만~23만5000원을 받았다. A씨 일가족이 이 돈의 일부를 비자금으로 빼돌린 것이다. 시교육청은 설립자 가족이 운영한 한 유치원에서 지난해 12월 아동학대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달 6개 유치원에 대해 특정감사를 진행해 이런 사실을 적발했다. 해당 유치원 6곳은 부산 해운대·동래·강서·사상·남구(2곳) 등지에서 기업형으로 운영해왔다.
 
A씨 일가족은 교사 등 직원들의 급여계좌를 이중 관리하는 수법을 썼다. 6개 유치원 원장이 교사와 주방 도우미 등 직원들의 통장을 2개 만들어 급여를 지급하면, 이를 다시 모두 인출해 설립자에게 전달한 뒤 이보다 낮은 실제 급여를 지급하며 차액을 챙겼다. 교구·교재비와 부식비·체험행사비를 부풀린 뒤 차액을 업체에서 리베이트로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54억7800만원을 챙기기도 했다. 교육청은 불법을 주도하고 공금을 사적으로 사용한 설립자 A씨와 장남(35)·차남(33) 등 일가족 4명 등 모두 6명을 형사고발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