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크롱 ‘기업 특혜’ 내사 착수 … 프랑스 대선 흔드는 ‘검’

프랑스 대선이 자칫 검찰의 손에 좌우될 상황에 처했다. 대선 1차 투표를 한 달 여 앞두고 지지율 1~3위를 달리는 후보들이 모두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빅3 후보 모두 비리 혐의 수사
예비기소 된 피용은 사퇴설 돌아
보수층 혼란, 선거판 요동 가능성
르펜도 허위고용 수사 압박 세져

프랑스 검찰은 14일(현지시간) 극우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후보와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후보에 이어 중도파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의 특혜 의혹에 대해서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마크롱 후보가 경제장관으로 재직 중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 제공에 연루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사실 여부 조사에 나선 것이다. 현지 주간지 카나르 앙셰네에 따르면 경제부의 산하조직인 ‘비즈니스 프랑스’는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CES) 행사와 관련된 업무를 ‘아바스’라는 홍보업체에 수의계약으로 맡겼다. 당시 해당 사업의 총괄 책임자였던 마크롱은 CES 행사에 참석해 기조강연까지 했다. 이 과정에서 마크롱과 아바스 간 커넥션이 있었다는 것이 보도 내용이다. 미셸 사팡 현 경제장관은 “ 마크롱 당시 장관이 연루된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했지만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선 대선의 막판 변수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가족을 보좌관으로 허위 고용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아온 피용 후보는 14일 예비 기소됐다. 앞으로 그는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게 된다. 프랑스 사법당국은 피용의 두 자녀가 받은 보좌관 급여의 일부를 피용에게 제공한 것도 조사하고 있다.
 
르파리지앵 보도에 따르면 피용은 딸 마리를 2005년 10월부터 이듬해 말까지 보좌관으로 등록했다. 이 기간 받은 급여 4만6000유로 중 70%가량을 부모에게 빌린 결혼자금을 갚는다는 명목으로 피용에게 건넸다. 피용은 지난달 파리의 유명 양복점에서 정장 두벌을 1만3000유로(약 1600만원)에 샀는데, 후원자가 비용을 대신 지불한 것으로 드러나 의회윤리조사국이 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피용의 선거운동본부 측은 “후보의 사퇴는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만약 피용이 출마 의사를 접을 경우 보수 성향인 그의 지지표가 어디로 가느냐에 따라 선거판이 요동칠 가능성이 다분하다.
 
르펜 후보는 자신과 아버지가 공동 소유하고 있는 저택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르몽드는 프랑스 세무당국이 르펜과 협상을 통해 6만3000유로(약 7700만 원)를 추가 징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르펜은 또 자신의 비서실장과 경호원을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등록해 허위로 세비를 받아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수사에서 범법 행위가 밝혀질 경우 르펜은 치명적인 타격을 입을 수 있다.
 
14일 발표된 오피니언웨이의 여론조사 결과 르펜(27%)과 마크롱(24%)이 결선 투표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피용은 20%로 1차 탈락 가능성이 있다. 프랑스 대선은 다음달 23일 1차 투표가 치뤄지며,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5월 7일 결선 투표가 실시된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