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 진출한 중견기업 … 일부 U턴도 세금감면

올해부터 중견기업은 ▶연구개발(R&D) 비용 증가분(세액공제율 40%) ▶신성장·원천기술 연구개발비(세액공제율 30%) ▶영상콘텐츠 제작비용(세액공제율 7%)을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부가세 납부 유예 혜택도 확대

중소기업청과 중견기업연합회는 이런 내용을 포함, 올해 바뀐 중견기업 대상 조세 제도를 알려주는 ‘2017년도 중견기업 조세제도 안내’ 책자를 15일 발간했다.
 
중견기업에 대해 설비투자를 감가상각하지 않고 가속상각(설비투자 특례)하며, 해외 진출 기업이 국내 복귀할 때 관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해외 진출 기업이 국내에 완전히 복귀할 때만 지원하던 법인세 감면은 중견기업의 경우 부분복귀만 해도 적용 받는다.
 
수출 기업 부가가치세 납부 유예 해택도, 수출비중이 50% 이상인 중견기업으로 확대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