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유플러스, 밀월 넘어 KT와 ‘적과의 동거’

LG유플러스가 KT에 이어 KT뮤직의 2대 주주가 된다. 267억원을 투자해 KT뮤직의 지분 15%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KT의 음악 서비스 자회사인 KT뮤직은 음악애플리케이션 ‘지니’를 운영하고 있다. KT는 이 회사의 지분 49.99%를 갖고 있다. 
자료: KT·LG유플러스·한화투자증권

자료: KT·LG유플러스·한화투자증권

KT뮤직은 15일 이사회를 열고 LG유플러스의 지분 인수안을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LG유플러스가 인수할 지분 737만9000주를 새로 발행한다. 발행가는 주당 3625원이다. 또 이사회는 사명을 KT뮤직에서 ‘지니뮤직’으로 변경하기로 하고, 오는 30일 주주총회에서 이 내용을 의결하기로 했다.

267억 투자, KT뮤직 2대 주주
향후 인공지능 분야 협력도 관심

 
이번 투자를 계기로 KT뮤직은 SM·YG·JYP 등 기존 주주 기획사들과 함께 콘텐트 다양화를 시도하는 한편 KT와 LG유플러스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신규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두 회사의 이동통신 가입자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각각 1890만명, 1249만명이다. 
자료: KT·LG유플러스·한화투자증권

자료: KT·LG유플러스·한화투자증권

음악앱 지니, 가상현실(VR) 서비스 ‘지니 VR’ 등 기존 서비스도 강화할 계획이다. 지니는 카카오의 자회사 로엔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멜론’에 이어 업계 2위다.
 
KT와 LG유플러스는 “경쟁 관계에 있는 두 통신회사가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통신사 간 소모적인 경쟁을 지양하고, 국내외 음악 사업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고심 끝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양사의 기술력을 결합해 KT뮤직을 국내 1등 음악전문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양사의 밀월 관계는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됐다. SK텔레콤이 주도하는 사물인터넷(IoT) 전용망 ‘로라’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NB-IoT’ 망의 상용화를 함께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두 회사는 올해 안에 NB-IoT 전국망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다음달 출시할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에 지니 앱을 기본 탑재하고, 자사의 인터넷TV(IPTV) ‘U+tv’에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런 동맹이 향후 인공지능(AI) 서비스까지 연결될지도 관심사다. LG는 자체 개발 대신 제휴를 통해 AI 시장에 대응 중이다. LG전자 스마트 냉장고에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와 연동된 운영체제를 탑재하고 스마트폰 G6에는 구글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채택하는 방식이다.
 
KT가 출시한 AI 스피커 ‘기가지니’는 KT의 음성인식 기술에 KT뮤직의 음원서비스를 연동한 서비스다. 아직 자체 AI 플랫폼이 없는 LG유플러스가 향후 AI 기술과 관련해서도 KT의 손을 잡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