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폴크스바겐도 덩치 키우기 저울질

독일 폴크스바겐과 미국 피아트 크라이슬러(FCA)의 합병설이 확산하고 있다. 마티아스 뮐러 폴크스바겐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시간) 독일 본사에서 2016년 실적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FCA와의) 파트너십을 열고 있으며 대화를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몇 달 동안 우리는 접촉한 적이 없었다”며 “세르조 마르키온네 피아트크라이슬러 CEO가 (기자) 여러분이 아니라 나와 소통하려고 했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주 마르키온네 CEO가 제네바 모터쇼에서 언론과 만나 폴크스바겐이 자사와 조인트 벤처 설립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것을 가리킨 발언이다. 그동안 마르키온네 CEO는 자동차 업체간 합병을 주장해왔다. 자동차 산업이 치열한 경쟁에 놓인 상황에서 생산 설비와 마케팅 비용 등을 낮추려면 업계의 합종연횡이 필요하다는 논리다. 폴크스바겐 측은 지난주까지만 해도 FCA 측의 연대론을 부인했다. 뮐러 CEO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디젤 게이트 이후 새로운 디지털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자체적인 활로 모색을 시사했다.
 
분위기가 바뀐 계기는 프랑스 PSA(푸조·시트로엥)그룹의 ‘오펠’ 인수다. PSA는 최근 제너럴모터스(GM) 유럽 사업 부문인 오펠을 22억 유로(약 2조7000억원)에 인수해 폴크스바겐에 이어 유럽 2위의 자동차 기업으로 올라섰다. 폴크스바겐으로서는 합병 등으로 몸집 불리기 필요성이 커진 셈이다. USA투데이는 이날 폴크스바겐의 기자회견에 대해 “자율주행차와 차량공유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대 격변기를 맞이한 기존 자동차 업계가 통합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지난 2015년 ‘디젤 스캔들’로 최대 위기를 맞은 폴크스바겐은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 증가한 2173억 유로를 기록했으며, 51억4000만 유로의 순이익을 올려 흑자로 돌아섰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